[M&A] 글로벌웨이퍼스, 독일 실트로닉 인수 협상 '반도체 빅딜' 가속화 / [M&A] Global Wafers to speed up negotiations to acquire Germany's Siltronic, 'semiconductor big deal'
[M&A] 글로벌웨이퍼스, 독일 실트로닉 인수 협상 '반도체 빅딜' 가속화 / [M&A] Global Wafers to speed up negotiations to acquire Germany's Siltronic, 'semiconductor big deal'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0.12.0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관련없음.

 

반도체업계의 인수합병(M&A)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대만의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인 글로벌웨이퍼스가 독일의 동종 업체인 실트로닉을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일 보도했다.

인수금액은 37억5000만 유로(약 4조9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월 말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낸드플래시메모리 부문을 인수한 이후 이뤄지는 반도체 빅딜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웨이퍼스는 실트로닉 주식을 1주당 125유료(16만원)에 인수할 계획이다. 지난달 27일 종가에 10%의 경영권 프리미엄이 포함된 금액이다. M&A가 이뤄질 경우 반도체 업계 사상 인수가 기준 최고 M&A가 될 수 있다.


실트로닉은 성명을 통해 “이번 합병으로 웨이퍼 업계 1위로 도약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2024년 말까지 독일 내 일자리 감소를 막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트로닉은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실트로닉은 스마트폰과 컴퓨터, 내비게이션 등에 사용되는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업체로, 지난해 13억 유로의 매출과 3억 유로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곳이다.
양측은 추가 협상과 이사회의 승인 등을 거쳐 12월 둘째 주에 이번 인수 거래를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시노 아메리칸 실리콘 프로덕트'(Sino-American Silicon Products)가 최대 주주이며 전세계 매출은 13억 유로(1조 7213억 )였고 영업이익은 3억유로(약 3972억원)였다.


M&A업계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들에 대한 제재조치 강화에 나서고 있는 점이 반도체업계의 M&A를 촉발시키고 있다"며 "9월 엔비디아가 소프트뱅크 산하 영국 반도체 설계 업체인 ARM홀딩스를 400억 달러에 인수했고, 10월엔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낸드플래시메모리 부문을 9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결정하는 등 당분간 반도체업계의 빅딜은 꾸준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M&A] Global Wafers to speed up negotiations to acquire Germany's Siltronic, 'semiconductor big deal'

 

Mergers and acquisitions (M&A)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are being actively carried out. Global Wafers, a Taiwan-based semiconductor wafer producer, is negotiating to acquire a German equivalent company called Siltronic, Bloomberg reported on the 29th (local time).


The acquisition is reportedly worth 3.75 billion euros. It is a big deal for semiconductors that takes place after SK Hynix acquired Intel's NAND flash memory division in late October.



According to Bloomberg News, Global Wafers plans to acquire the shares for 125 fee (160,000 won) per share. The amount includes a 10 percent management premium at the closing price on April 27. If M&A is carried out, acquisition of M&A by semiconductor industry can be the highest in terms of standards.



"The merger will help us become the No. 1 wafer maker in the industry," Siltronic said in a statement. "This will prevent job losses in Germany by the end of 2024."



Siltronic, based in Munich, Germany, is a company that produces silicon wafers used in smartphones, computers and navigation, and it recorded 1.3 billion euros in sales and 300 million euros in operating profit last year.
The two sides are reportedly likely to officially announce the acquisition deal in the second week of December after further negotiations and approval by the board of directors.



Global Wafer is the largest shareholder of Sino-American Silicon Products, with sales of 1.3 billion euros (1.721 trillion won) worldwide and operating profit of 300 million euros (397.2 billion won).



"The fact that the U.S. government is tightening sanctions on Chinese companies is triggering M&A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 M&A industry source said. "The big deal in the semiconductor industry is expected to continue for the time being, with NVIDIA acquiring ARM Holdings, a British semiconductor design company under Softbank, for 40 billion dollars in September and SK Hynix deciding to acquire Intel's NAND flash memory division for 9 billion dollars in Octob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