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GS홈쇼핑, 메쉬코리아 지분 19.53% 인수…전략적 시너지 효과 기대 / [M&A] GS Home Shopping acquires 19.53% stake in Mesh Korea...Strategic Synergy Expectations
[M&A] GS홈쇼핑, 메쉬코리아 지분 19.53% 인수…전략적 시너지 효과 기대 / [M&A] GS Home Shopping acquires 19.53% stake in Mesh Korea...Strategic Synergy Expectation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21.04.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릉'유튜브캡처=김포물류센터
'부릉'유튜브캡처=김포물류센터

 

GS홈쇼핑이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물류회사 메쉬코리아의 지분 인수을 인수한다. 

19일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GS홈쇼핑은 19일 메쉬코리아의 지분을 인수하는 계약을 최종 마무리했다. 인수는 휴맥스 등 기존 주주의 지분을 넘겨받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한세-우리컨소시엄의 투자자들도 함께 참여했다. GS홈쇼핑은 총 19.53% 지분을 확보해 네이버에 이은 2대 주주가 됐다.

GS홈쇼핑은 급변하는 커머스와 물류 시장에서 차별화된 서비스 파트너를 찾고 있던 중 여러 업체 가운데 메쉬코리아가 계약구조나 수익모델, 배송 분야 등에서 자사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창업한 메쉬코리아는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을 중심으로 물류IT솔루션 사업을 하는 스타트업이다. 400개가 넘는 주요 도심 소형 물류거점(부릉스테이션)을 바탕으로 라스트마일(근거리) 실시간 배송을 제공한다. 지난해 매출액은 2565억원이다. 

GS홈쇼핑은 지분 투자를 통한 협업으로 다회차 당일배송 및 즉시배송 등이 가능하게 돼 한층 더 많은 종류의 상품들을 빠르게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밀키트 등 냉장식품과 과일 등 각종 신선식품의 판매확대가 가능해져 매출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바일과 라이브커머스 등에도 해당 물류망을 적극 활용해 고객경험을 차별화할 다양한 판매 형태를 기획 중이다.

특히 GS홈쇼핑은 오는 7월 GS리테일과의 합병을 앞두고 있어 투자 시너지에 주목하고 있다. GS홈쇼핑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GS리테일 및 메쉬코리아와 배송혁신 협의체를 조직해 시너지 효과 확대를 노림과 동시에 새로운 서비스들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GS리테일은 이미 GS25와 GS수퍼, 랄라블라 등 1만 5000여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물류 거점을 갖추고 있으며 일반인 도보플랫폼 '우딜'로 6만명의 배달원을 모집한 상태다. 여기에 이번에 투자를 진행한 메쉬코리아의 도심형 거점이 더해지면 더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쉬코리아의 2륜 배송기사가 GS홈쇼핑 상품을 편의점에서 픽업 후 고객에게 배송하거나, 기존 GS리테일의 물류 및 우딜 서비스와 결합한 새로운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의 실질적인 협업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성화 GS홈쇼핑 상무(CVC사업부)는 "고객이 원하는 풀필먼트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특히 오는 7월 합병을 앞두고 있는 GS리테일과 메쉬코리아와의 협업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A] GS Home Shopping acquires 19.53% stake in Mesh Korea...Strategic Synergy Expectations

 

GS Home Shopping will take over a stake in Mesh Korea, a logistics company that operates the delivery agency service "VROONG."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the 19th, GS Home Shopping finalized its contract to acquire a stake in Mesh Korea on the 19th. The acquisition was carried out in the form of taking over shares of existing shareholders such as Humax, and investors from Hanse-Woori Consortium also participated. GS Home Shopping has secured a total of 19.53 percent stake, becoming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after Naver.

While GS Home Shopping was looking for a differentiated service partner in the rapidly changing commerce and logistics market, it was reported that Mesh Korea was most suitable for the company in terms of contract structure, profit model, and delivery.

Mesh Korea, which was founded in 2013, is a startup that has a logistics IT solution business centered on its delivery agency service 'VROONG'. Based on more than 400 major urban small logistics hubs (VROONG stations), it provides real-time delivery of last mile (near distance). Its sales last year were $256.5 billion (256.5 billion KRW).

GS Home Shopping will be able to deliver multiple kinds of products on the same day and immediately through cooperation through equity investment, allowing more and more products to be delivered to customers quickly. It is expected that sales will increase significantly as sales of refrigerated foods such as wheat kits and fruits, which have been on the rise since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will be expanded. It is also planning various types of sales that will differentiate customer experiences by actively utilizing its logistics network in mobile and live commerce.

In particular, GS Home Shopping is paying attention to investment synergy as it is set to merge with GS Retail in July. With this investment, GS Home Shopping will organize a shipping innovation consultative body with GS Retail and Mesh Korea to create new services while seeking to expand synergy effects.

GS Retail already has 15,000 offline logistics hubs, including GS25, GS Super, and Lalabla, and has recruited 60,000 delivery workers through the general public walking platform "Udealabla.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more diverse services will be possible if Mesh Korea's urban hub, which has been invested this time, is added. Mesh Korea's two-wheel delivery driver will be able to deliver GS home shopping products to customers after picking them up from convenience stores, or establish a new logistics infrastructure combined with existing GS Retail logistics and Udeal services.

"We will continue to make various investments for full-filment services that customers want," said Lee Sung-hwa, executive director of GS Home Shopping. "In particular, we will maximize the synergy between GS Retail and Mesh Korea, which are set to merge in Jul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