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 오픈 ... 150여 종의 트렌디한 빵을 만날 수 있는 전문 매장
이랜드,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 오픈 ... 150여 종의 트렌디한 빵을 만날 수 있는 전문 매장
  • 박가희 기자
  • 승인 2021.09.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과제빵 명인 박남철 이사 영입하며 빵 본연의 맛 살린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로 재탄생
청정지역 발리 원두를 사용해 깔끔하고 깊은 풍미를 끌어 낸 스페셜티 커피까지 만나볼 수 있어
이랜드의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 피어(peer) 신촌점이 9일 오픈했다. 사진 왼쪽부터 프랑제리 조성우 부문장, 켄싱턴월드 손창우 대표, 제과제빵 명인 박명철 이사
이랜드의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 피어(peer) 신촌점이 9일 오픈했다. 사진 왼쪽부터 프랑제리 조성우 부문장, 켄싱턴월드 손창우 대표, 제과제빵 명인 박명철 이사

 

이랜드파크(대표 윤성대)의 켄싱턴월드에서 전개하는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frangerie)가 서울 신촌에 새롭게 리뉴얼 한 매장을 선보였다.

9일 오픈한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은 청년 1인 가구와 신혼부부를 위해 선보인 이랜드 신촌 청년주택 ‘피어’(peer) 1층에 위치한다.

기존 프랑제리의 주력 상품군인 프랑스식 건강빵과 150여 종의 트렌디한 빵, 파이, 케이크 등과 함께 프리미엄 스페셜티 커피를 만날 수 있는 도심형 베이커리 카페다.

150평 규모의 신촌 피어점 1층은 빵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카페 공간으로 설계했고, 2층은 제빵연구소가 자리 잡고 있다. 이를 통해 하루 세 번 갓 구운 신선하고 맛있는 빵을 매장에서 바로 만나볼 수 있고, 트렌드에 따라 새롭고 다양하게 선보이는 프랑제리의 신메뉴를 가장 빠르게 접할 수 있다.

프랑제리 관계자는 “매장에서 신선한 재료로 직접 반죽하고 매일 구워낸 빵을 바로 맛볼 수 있기 떄문에 빵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매장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도심에서 맛보기 힘들었던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가 대학가와 아파트 단지가 모여 있는 서울 한복판 신촌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프랑제리는 2004년 ‘뺑드프랑스’로 론칭해 2015년 ‘프랑제리’로 리뉴얼하며 프랑스 전통 베이커리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도심형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로의 리뉴얼에 속도를 내는 프랑제리는 이번 신촌 peer점을 통해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매장을 선보였다.

‘김영모 제과점’과 ‘혜경궁 베이커리’ 등 유명 베이커리를 거쳐 독보적인 레시피를 보유한 35년 경력의 제과제빵 명인 박남철 이사를 영입해 고품질의 신선한 빵을 매일 선보일 수 있는 매장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프랑제리에선 기존 프랑스식 전통 건강빵과 더불어 트렌디하고 다양한 맛을 경험할 수 있는 빵 150여 종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최근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잡은 사과빵이 품절 대란이 일어날 만큼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어, 국내산 제철 과일과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후속 상품 라인업 구축도 진행 중이다.

프랑제리 사과빵은 국내산 재료만 사용해 건강까지 챙겼으며, 색소를 사용하지 않고 천연 재료인 흥국쌀을 활용해 사과의 빛깔과 외형을 만들어냈다. 내부는 크림치즈와 사과잼을 채워 넣어 맛까지 더했다.

이와 더불어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발리섬의 커피 원두를 사용해 깔끔하고 깊은 커피 본연의 풍미를 이끌어 낸 스페셜티 커피도 만나볼 수 있다. 발리섬 화산 분화구 인근 청정 커피농장의 유해성분 없는 원두를 햇빛으로 자연 건조해 과육 본연의 맛을 그대로 숙성시켰다.

한편, 프리미엄 건강빵부터 트렌디함에 신선함을 더한 맛있는 빵과 깔끔한 스페셜티 커피까지 만나볼 수 있는 도심형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은 매일 아침 7시 30분부터 밤 9시 30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