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의 지혜] 겨울철 자주 입는 패딩, 올바르게 세탁해 오래입자
[생활의 지혜] 겨울철 자주 입는 패딩, 올바르게 세탁해 오래입자
  • 박가희 기자
  • 승인 2022.01.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운의류는 전용 중성세제로 섬유유연제, 표백제 피해서 세탁
겨울철 자주입는 패딩, 올바르게 세탁해 오래입자
겨울철 자주입는 패딩, 올바르게 세탁해 오래입자

 

매년 한파로 1인 1패딩은 기본, 가장 많이 입는 외투이기도 한 겨울철 필수품인 패딩. 그만큼 쉽게 오염될 수 있어 자주 세탁을 해주고 싶지만 고가의 제품이라 손상이 걱정되기도 하고 부피가 크고 관리하기 까다로운 재질로 구성되는 경우가 많아 세탁소로 향해 드라클리닝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패딩 등의 다운의류는 드라이클리닝으로 세탁할 경우 오히려 패딩을 구성하는 오리털이나 거위털에 포함된 유지분을 손상시켜 패딩의 복원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패딩의 보온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세탁법이 동반되어야 한다. 이에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의 중성세제 브랜드 ‘울샴푸’에서 패딩 등 다운의류의 올바른 세탁하는 법을 소개한다.

 

# 패딩 등 다운의류 보온의 핵심인 유지분 보호 중요

소재의 의류는 드라이클리닝 세탁법, 섬유유연제, 표백제 사용을 피하는 것이 다운의류의 핵심인 유지분 보호에 도움이 된다. 유지분은 패딩 내 공기층을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며 유지분이 손상될 경우 의류 보온성이 떨어지게 된다. 세탁 시에는 25~30°C 미지근한 물에 다운의류 전용 중성세제를 표준 사용량만큼 넣은 후 지퍼, 단추 등을 모두 잠근 상태에서 손세탁하거나 세탁기 사용 시에는 울코스, 란제리 코스 등에 맞춰 단독 세탁해야 한다.

다운의류 전용 중성세제인 ‘울샴푸 다운워시’는 다운의류의 보온 기능성을 유지해주며 손 세탁이나 일반세탁기, 드럼세탁기 모두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심한 오염이 있는 부위는 ‘울샴푸 다운워시’를 직접 발라 애벌빨래 후 세탁하는 것이 오염 제거에 효과적이다.

 

# 직사광선 피하고 그늘에서 건조

다운의류는 햇볕에 말리면 모양이나 소재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양호한 곳에 눕혀서 건조해야 다운의 쏠림을 완화시킬 수 있다. 건조 중과 후에는 2~3회 정도 손 또는 신문지를 말아 의류를 가볍게 두드리면 다운의 풍성함이 잘 복원될 수 있다. 특히 건조 중에는 자주 두드려줘야 다운의 뭉침이 풀려 보다 빠르게 건조될 수 있다.

평소 보관 시에도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하기보단 손이나 신문지 등으로 다운이 고루 퍼질 수 있도록 잘 쳐서 공기층을 살린 후 접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