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분석]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결정…유료방송업계 지각변동 본격화 / [M&A] [Analysis] LG Uplus and CJ Hello Acquisition Decision … Paid broadcasting industry has started to change in earnest
[M&A][분석]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결정…유료방송업계 지각변동 본격화 / [M&A] [Analysis] LG Uplus and CJ Hello Acquisition Decision … Paid broadcasting industry has started to change in earnest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2.1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사업자 1위 CJ헬로를 인수합병(M&A)한다. 오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공식화 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주사 ㈜LG에 관련 계획을 보고하고 승인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를 인수, 경영권을 확보한다. 인수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1조원 정도다. CJ헬로 시가총액(약 9000억원)을 웃도는 금액으로, 2015년 SK텔레콤이 당시 CJ헬로비전(현 CJ헬로) 인수를 추진할 때 금액인 1조원과 비슷한 규모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M&A하면 국내 초대형 유로방송사업자가 된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LG유플러스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11.41%다. 13.02%의 CJ헬로의 점유율이 합쳐지면 시장점유율은 24.43로 SK브로드밴드의 13.97%를 훌쩍 뛰어 넘으며 업계 2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추가 M&A에 나설 가능성도 높은 만큼 1위 사업자로 등극할 가능성도 높다.
CJ헬로 인수 이후 후속 M&A가능성은 충분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해말 간담회를 통해 "특정 업체에 제한하지 않은 채 유료방송 시장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M&A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례로 LG유플러스가 티브로드(9.7%), 딜라이브(6.4%) 중 한곳이라도 M&A를 진행한다면 1위 사업자 KT의 시장점유율을 넘어 서게 된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M&A의 변수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방송통신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여부다. 2015년 SK텔레콤이 CJ헬로비전(현 CJ헬로)을 인수하고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간 합병을 추진했지만 공정위가 방송통신 시장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기업결합을 불허한 바 있다.


일단 업계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간 기업결합 가능성은 높다고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달리 통신시장 1위 사업자가 아니라 문제가 됐던 방송통신시장의 지배력 전이 논란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에서 경쟁제한이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작다는 관측이 나온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M&A가 이뤄지면 이통사를 중심으로 한 유료방송업계의 연쇄적인 M&A가 이어질 전망이다. 통신업계의 미래 먹거리로 미디어가 부상하면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가입자 경쟁이 불가피하다.


SK텔레콤과 KT 등은 유료방송업체 M&A를 위해 물밑 작업을 진행 중이다. 유료방송업계 1위 사업자인 KT계열은 케이블TV 업체 딜라이브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와 KT가 케이블TV 인수에 성공할 경우 SK브로드밴드의 모회사 SK텔레콤도 다른 케이블TV 인수에 나설 수 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를 통해 티브로드 등을 인수하는 데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케이블TV·위성방송·IPTV 등을 합한 특정 유료방송 사업자의 가입자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 1(33.33%)을 넘길 수 없도록 하는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유료방송 합산규제가 재도입되면 작년 상반기 기준 합산 점유율 30.86%인 KT 계열이 점유율 상한에 근접하게 된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무선수익이 줄고 있는 반면 IPTV 관련 매출은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유료방송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이통3사의 M&A 움직임은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A] [Analysis] LG Uplus and CJ Hello Acquisition Decision … Paid broadcasting industry has started to change in earnest

LG Uplus is buying CJ Hello, which is the number one cable TV business, as an M&A business. It is planning to hold a board meeting on the 14th and make CJ Hello acquisition official.

LG Uplus reported the plan to LG Corp., a holding company, and received approval. LG Uplus purchased 53.92 percent of CJ Hello shares owned by CJ ENM and is securing management control.

The acquisition price is about 1 trillion won, including premium management rights.

This amount exceeds the market capitalization of CJ Hello Vision (900 billion won), which is similar to the amount of KRW 1 trillion when SK Telecom was planning to buy CJ Hello Vision (currently CJ Hello) in 2015.

If LG Uplus buys CJ Hello, it will become a huge Euro-TV business in South Korea.

LG Uplus ' paid broadcasting market share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was 11.41 %. If CJ Hello is combined, its market share will jump to 24.43 %, surpassing 13.97 % of SK Broadband's market share.

Bause it is likely to enter additional M&A markets, it is also likely that it will become the top businessThere is a good chance that it will follow up on M&A after buying CJ Hello.

We are considering changing the paid broadcasting market without limiting ourselves to certain companies, " Hahyeon's vice president of LG Uplus said in a meeting at the end of last year.

For example, if LG Uplus conducts M&As either Tibrod (9.7 percent) or Dill Rives (6.4 percent), it will surpass the market share of top company KT. The variables of LG Uplus ' CJ Hello M&As are whether the Fair Trade Commission,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and Communication, and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will review the combined business.

Although SK Telecom bought CJ Hello Vision (currently CJ Hello) in 2015 and pushed for a merger between its subsidiary SK Broadband and CJ Hello Vision, FTC has decided that it would not allow any competition in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markets to be practically restricted.

The industry believes that there is a high chance that LG Uplus will merge with CJ Hello companies.

Unlike SK Telecom, LG Uplus is relatively free from controversy over the transfer of power in the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market, which has been a problem rather than the number one operator in the telecom market.

The Fair Trade Commission's review of corporate mergers and acquisitions shows that competition restrictions are unlikely to be a problem.

If CJ Hello M&As of LG Uplus is implemented, it is predicted that a series of M&A between paid broadcasting companies that are centered on mobile telecommunication businesses will continue.

As media emerged as a future food for telecommunication industries, competition among subscribers is inevitable.

SK Telecom and KT are working behind the scenes for M&A between paid broadcasting companies.

KT Corp., the No. 1 paid broadcasting company, is showing interest in acquiring cable TV company Dill Live.

If LG Uplus and KT succeed in acquiring cable TV, SK Telecom, the parent company of SK Broadband, can also take part in acquiring other cable TVs. It is heard that SK Telecom is interested in acquiring Tibrod and others through SK Broadband.

However, whether or not ' aggregate regulations ' that allow subscribers of certain paid broadcasting service providers, which combine cable TV, satellite broadcasting, and IPTV, can not exceed one third (33.33 %) of the total number of paid broadcasting subscribers.

If the regulation is reinterpreted, KT, which had a combined market share of 30.86 percent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is close to the upper limit.

While wireless revenues are decreasing, sales of IPTV are showing rapid growth. " said a representative for a telecommunication industr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