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삼성重, LNG 연료추진 원유 운반선 10척, '7513억원' 수주/ Samsung Heavy Industries Co. has won orders for 10 LNG-fueled crude carriers, worth 751.3 billion won'
[Focus] 삼성重, LNG 연료추진 원유 운반선 10척, '7513억원' 수주/ Samsung Heavy Industries Co. has won orders for 10 LNG-fueled crude carriers, worth 751.3 billion won'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8.1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업계 처음으로 올해 수주 목표 절반 넘어서
'S-Fugas' 등 LNG 관련 기술력 높아...'LNG 시장 특수' 기대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인도한 동급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인도한 동급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단숨에 7513억원 규모의 LNG 연료추진 원유 운반선(이중 연료 추진선) 10척을 수주하면서 업계에서 가장 먼저 올해 수주 목표 절반을 넘어섰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아프라막스급(113천DWT) LNG 연료추진 원유 운반선 10척을 총 7,513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공시함. 이들 선박은 2022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인 'S-Fugas'가 적용된 이들 선박은 추진 연료로 LNG를 사용함으로써 기존 디젤유 사용에 비해 황산화물 99%, 질소산화물 85%, 이산화탄소 25%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S-Fugas'는 영하 163도의 액화 LNG를 기화시켜 선박의 메인 엔진이나 발전기 등에 공급하는 시스템으로 LNG 연료추진선의 핵심 기술 중 하나다.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인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황산화물 함유량을 3.5%에서 0.5% 이하로 감축)를 충족하면서 고유황유를 대체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응 방안이 LNG로 평가 받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클락슨과 DNV-GL, Lloyd 선급 자료를 종합해 2025년에는 세계 신조발주 선박시장의 60.3%(1085억 달러)를 LNG 연료추진선 시장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시장 흐름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2012년부터 다양한 형태 및 재질의 LNG 연료탱크와 엔진(ME-GI, X-DF)을 적용 함으로써 LNG 연료추진선 분야에서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총 20척의 LNG 연료추진선(LNG운반선 제외)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6월 LNG 연료추진 초대형유조선(VLCC) 개발에 성공해 로이드 선급 인증을 획득하는가 하면 지난달에는 차세대 LNG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대규모 실증 설비 구축에 나서는 등 LNG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제품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 올려 친환경 선박시장을 계속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총 29척, 42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 78억 달러의 54%를 달성 중임. 수주 선종도 LNG운반선 11척, 원유 운반선 1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FPSO 1기 등 다양한 선종으로 확대하고 있다.

 

[Focus] Samsung Heavy Industries Co. has won orders for 10 LNG-fueled crude carriers, worth 751.3 b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in the Korean industry, it surpassed half of this year's order target.
High technology related to LNG such as 'S-Fugas'...Expectations for 'LNG Market Special'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인도한 동급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올해 첫 인도한 동급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Samsung Heavy Industries is the first company in the industry to win orders for 10 LNG-fueled crude carriers worth 751.3 billion won at a time.

Samsung Heavy Industries announced on Wednesday that it has won a 751.3 billion won order to build 10 Aframax-class 113,00DWT LNG-fueled crude carriers from Preposition of Oceania. The vessels are scheduled to be delivered sequentially by January 2022.

The ships, equipped with S-Fugas, an LNG fuel supply system independently developed by Samsung Heavy Industries, are eco-friendly vessels that can reduce 99 percent of sulfur oxide, 85 percent of nitrogen oxide and 25 percent of carbon dioxide compared to conventional diesel oil use by using LNG as propulsion fuel.

The "S-Fugas" is a system that vaporizes minus 163 degrees of liquefied LNG and supplies it to ships' main engines or generators, one of the key technologies for LNG fuel propulsion ships.

LNG is considered the most realistic alternative to sulfur dioxide while meeting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s regulation on sulfur oxide emissions (reducing sulfur oxide content from 3.5 percent to below 0.5 percent).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based on advance data from Clarkson, DNV-GL and Lloyd, predicted that the LNG fuel propulsion market will account for 60.3 percent ($108.5 billion) of the world's newly placed ship market by 2025.

Under this market trend, Samsung Heavy has secured differentiated quality competitiveness in the LNG fuel propulsion system by applying various forms and materials of LNG fuel tanks and engines (ME-GI, X-DF) since 2012. Samsung Heavy Industries has recorded orders for a total of 20 LNG fuel propulsion vessels (excluding LNG carriers) including this contract.

Meanwhile, Samsung Heavy Industries is focusing on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its products across LNG value chains by successfully developing an LNG fuel-powered VLCC in June and establishing large-scale demonstration facilities to secure core technologies for next-generation LNG last month.

"We will continue to lead the eco-friendly ship market by increasing our competitive edge in orders by reducing production cost through continuous development of technologies and localization," a Samsung Heavy official said.

Samsung Heavy Industries has won a total of 29 ships and $4.2 billion in orders so far, achieving 54 percent of its target of $7.8 billion. The order is also expanding to a variety of types of ships, including 11 LNG carriers, 14 crude carriers, two petrochemical product carriers, one special ship and one FPS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